• 거의 무인도 입니다. 표류되어 같이 노실분?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건강/운동

쓰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문제는 면역력이야!! 환절기 면역력 높이는 생활법 공개

어째서 같은 음식을 먹고 같은 환경에서 지내는데 누구만 감기에 걸리고 누구만 장염으로 고생하는 걸까? 문제는 우리 내부에 있다. 면역력이 튼튼한 사람은 병에 쉽게 걸리지 않고, 걸려도 쉽게 낫는다. 만병을 피할 수 있는 비밀, 면역력에 있다!

이미지 648.png

 

손만 제대로 씻어도 감염성 질환의 70%를 예방할 수 있다. 계절 독감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바로 손 씻기다.

 

손 제대로 씻는 법

 

    • 1 비누 거품을 내어 양 손바닥을 마주 대고 문 지른다.
    • 2 손바닥과 손등을 마주 대고 문지른다.
    • 3 엄지손가락으로 반대편 손바닥을 돌려가면서 문지른다.
    • 4 다른 쪽 손바닥도 문지르고 손톱 밑까지 깨끗이 닦는다.

이미지 660.png

(출처 - 우먼센스)

  • 1. 눈: 결막염
  • 2. 입: 입냄새, 가래, 잇몸 출혈
  • 3. 목: 임파선염, 갑상선기능항진& 저하증
  • 4. 기관지: 편도선염, 축농증, 기관지염, 기관지확장증, 비염, 잦은 코피
  • 5. 위: 위염, 소화불량
  • 6. 대장: 궤양성대장염, 장염, 설사, 과민성대장증후군
  • 7. 다리: 부종, 정맥류
  • 8. 관절: 류머티즘 관절염
  • 9. 자궁: 생리불순,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자궁출혈(하혈)
  • 10. 비뇨기: 신장염, 방광염
  • 11. 폐: 천식, 폐렴, 폐암, 폐기종
  • 12. 어깨: 어깨결림
  • 13. 피부: 아토피 피부염, 대상포진, 모세혈관 확장
  • 14. 귀: 중이염, 메니에르증후군(현기증•이명 동반), 돌발성 난청, 구토

 

이미지 649.png

 

면역력 부족한 몸, 어떤 일이 생길까?

면역력이 떨어져서 걸리는 병은 종류도 다양하다. 실상 거의 모든 질환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 일단 감염증, 즉 폐렴, 편도선염, 비염 등 ‘염’자가 붙는 모든 질환에 노출된다. 세균의 침입을 면역체계가 방어하지 못해서 염증이 일어나는 것이기 때문. 이것이 심해지면 암, 백혈병, 악성 림프종 등 종양으로 넘어가기도 한다. 또, 알레르기나 아토피 피부염 등의 피부 질환은 단순히 ‘피부병’이라고 인식하기 쉽지만, 실상은 면역력 이상에서 비롯된 내과적 질환이다. 피부 반응은 빙산의 일각일 뿐! 따라서 피부에 무언가를 바르는 등 눈에 보이는 증상의 즉각적인 완화에 치중한 치료법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면 역력 저하가 정신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은 아니지만, 면역력 저하로 인해 몸이 아플 경우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갑자기 증상이 나타나는 대상포진, 임파선염 등에 걸리면 우울, 불안, 공포, 짜증, 과민반응처럼 심리적인 문제가 동반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미지 650.png

 

환절기에 면역력이 낮아지는 이유는?

환절기 중에서도 특히 가을에서 겨울로,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에는 알게 모르게 인체가 매우 큰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겨우내 추위에 대항하느라 다른 계절보다 많은 에너지를 써버린 몸이 날이 따뜻해졌다고 갑자기 활발히 활동하려다 보니, 각 조직의 세포들이 에너지를 더 소모하려 든다. 이에 따라 면역체계, 즉 백혈구에게 돌아가는 몫이 상대적으로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실내에서 오랫동안 지내 햇볕을 많이 쬐지 못한 몸은 비타민D가 부족해져 자가면역계가 통제 기능을 상실하기 쉽다. 비타민D는 백혈구들의 균형 잡힌 활동을 지원하는 매우 중요한 영양소이기 때문이다.

사실 봄이라는 계절은 신학기 등 새로이 무언가를 시작하는 시기라는 인식이 강한데, 이 역시 스트레스로 작용하다 보니 스트레스 대처 호르몬인 코티졸이 말을 듣지 않게 되어 염증이 쉽게 발생하고, 면역력 관련 질환도 악화된다.

봄 에는 우리 몸의 생체 리듬이 전체적으로 다시 세팅된다. 그만큼 에너지도 더 필요하고 지치기 쉽다. 특히 면역 반응을 유발하는 물질들이 몸 안에 들어오기 쉬운 계절이기도 하다. 황사, 미세먼지, 꽃가루 같은 것들이 떠다니다가 피부에 묻거나 호흡으로 체내에 유입되면 면역체계가 일을 시작하는데, 문제는 환절기에 그 업무량이 너무 많다는 사실이다.

이미지 010.png

면역력의 균형이 필요한 이유?

병원성 세균의 침입, 암 같은 이상세포의 발생, 갑작스러운 스트레스성 환경 등 동일한 조건에 노출되어도 면역력이 균형 상태를 이루고 있으면 병에 걸리지 않는다. 같은 사무실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돌아도, 독감에 매번 걸리는 사람만 걸리고 안 걸리는 사람은 항상 넘어가는 것은 개인의 면역력 차이 때문이다.

 

이미지 651.png

 

면역력 높이는 체온

면역력이 떨어지는 이유에 체온도 한 몫을 합니다.

체온 1도가 떨어지면 면역력이 30%감소

따뜻한 음식을 섭취하라

인간은 원래 뜨거운 존재다. 살아 움직이는 사람이라면 몸이 차갑게 식을 수 없다.

최근 50년 동안 사람의 평균 체온이 0.3~1도 이상 낮아지면서, 잔병 치례를 하는 사람의 수가 급증했다는 보고가 있다.

충분한 물을 데워 마셔라

커피뿐만 아니라 차, 청량음료, 약 등도 마찬가지니 되도록 자제하고, 깨끗한 맹물을 하루 6~8잔 마셔주면 면역력에 도움이 된다.

자세를 바꿔라

잘못된 자세를 교정하면 몸이 차가워지는 것을 방지하고 체온을 유지할 수 있다.

 

 

이미지 652.png

 

면역력 높이는 운동

가장 기본이 되는 면역력 증강운동은 바로 스트레칭입니다.

 

하루에 한 번 확실히 움직여 땀을 빼라

운동은 체온을 높여 면역 반응을 개선시키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

땀이 나면 체온이 1도 상승하고 면역력은 5배 상승한다.

점심 산책을 하라

휴일 낮에 밖에서 운동하라

대상포진과 임파선염, 동시에 걸리다!

 

이미지 653.png

 

면역력 높이는 호흡

깨끗한 공기를 마셔라

복식 호흡을 습관화하라

숨만 쉬는 시간을 만들어라

 

 

 

 

공유

facebooktwittergoogle plus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